본문 바로가기

'낭인낭설'은 특별한 카테고리의 주제를 다루지는 않는다. 당분간은 한국 사회에서 점점 뚜렷해지고 있는 '냉소와 분노의 계급화' 현상, 정상성 이데올로기에 대한 비판 등에 대한 글을 쓸 예정이다.

한겨레 기자. 주로 사회부에서 일했다. 빈민, 이주노동, 교육 문제 등을 취재했다. 공저서로 <안철수 밀어서 잠금해제>와 <저널리즘 글쓰기의 논리>가 있다.

최저임금법 개정에 대해

조회 수 129 추천 수 0 2018.05.29 00:38:01

긴 글을 쓰다가 모두 지웠다.

이 사진 두 장만 오랫동안 기억하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28일 최저임금법 개정안 통과로 저임금 노동자들의 실질 임금을 깎은 것도 모자라서, 취업 규칙 변경과 관련해 노동자가 대등하게 결정에 참여해야 하는 원칙 자체를 삭제하는 선례를 남겼다. 

2344424423.JPG3244323442343234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42 예멘 난민과 무슬림 혐오, 오발탄이 된 저항 2018-06-26 238
41 최저임금법 개정안은 ‘몫없는 자’들에 대한 기만이다 file 2018-05-30 4464
» 최저임금법 개정에 대해 file 2018-05-29 129
39 여성 대상 폭력은 왜 사적인 일로 여겨지는가 2018-05-22 123
38 사람들은 왜 김어준의 음모론에 호응하는가 2018-04-18 280
37 팀추월 ‘피해자’ 노선영이 옳았다 2018-03-17 141
36 “아빠는 ‘옳은 일’ 했는데 왜 감옥에 갔을까요” file 2017-09-25 8457
35 탁현민, 언제까지 버틸건가 file 2017-07-02 1854
34 사드 '보고 누락'이 아니라 '허위 보고'다 file 2017-06-07 15320
33 정상 국가의 복원 #그런데 민주시민은? file 2017-05-25 966
32 그 당원들은 왜 심상정을 욕하나 file 2017-04-27 20683
31 '파산관재인' 문재인, 홍준표의 새빨간 폭로 file 2017-04-05 27608
30 세월호 인양과 온전한 애도 file 2017-03-28 41197
29 태극기에게 박근혜란 무엇인가 file 2017-03-07 13807
28 ‘가짜뉴스’ 조작된 뉴스의 위협 file [1] 2017-02-16 18958
27 황교익 출연금지에 담긴 정치 혐오 file 2017-01-24 17227
26 JTBC 정유라 체포 보도 정말 문제였나 file [2] 2017-01-04 68509
25 그러니까 "우리가 남이가" file 2016-12-27 38798
24 2016년 촛불, 그 미완성의 승리 file 2016-12-25 2622
23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의 문제가 아니다 file 2016-12-09 8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