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낭인낭설'은 특별한 카테고리의 주제를 다루지는 않는다. 당분간은 한국 사회에서 점점 뚜렷해지고 있는 '냉소와 분노의 계급화' 현상, 정상성 이데올로기에 대한 비판 등에 대한 글을 쓸 예정이다.

한겨레 기자. 주로 사회부에서 일했다. 빈민, 이주노동, 교육 문제 등을 취재했다. 공저서로 <안철수 밀어서 잠금해제>와 <저널리즘 글쓰기의 논리>가 있다.

최저임금법 개정에 대해

조회 수 96 추천 수 0 2018.05.29 00:38:01

긴 글을 쓰다가 모두 지웠다.

이 사진 두 장만 오랫동안 기억하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28일 최저임금법 개정안 통과로 저임금 노동자들의 실질 임금을 깎은 것도 모자라서, 취업 규칙 변경과 관련해 노동자가 대등하게 결정에 참여해야 하는 원칙 자체를 삭제하는 선례를 남겼다. 

2344424423.JPG3244323442343234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56 ‘조국 사태’라는 거대한 변곡점 file 2019-09-22 97
55 조국 후보자가 폭로한 두 가지 쟁점 file 2019-09-07 251
54 “조국이 아니라 입시제도에 분노해야 한다”는 말에 관하여 file 2019-08-26 566
53 ‘강한 일본’과 공화국의 책무 file 2019-08-18 52
52 한개의 상산고와 신분 사회 file 2019-07-09 87
51 59살 순옥씨의 삶 file 2019-06-04 90
50 가난은 정신장애를 범죄로 이끈다 file 2019-05-03 122
49 버닝썬과 인공혈관, 주체 없는 권력의 도구들 file [1] 2019-04-16 112
48 20대 남성과 문재인, '젠더 갈등'이라는 맥거핀 2019-02-02 8171
47 ‘모두가 정규직이 되면 김용균 같은 죽음이 사라지는가’라는 질문에 대하여 file 2018-12-26 128
46 방탄소년단 ‘원폭 티셔츠’가 문제적인 이유 2018-12-12 101
45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의 공허한 싸움 2018-10-10 177
44 ‘정의’와 ‘민주주의’의 이름으로 소년들을 엄벌하는 사회 file 2018-09-06 202
43 홀로 불가능과 싸워온 노회찬의 죽음 file 2018-07-31 140
42 예멘 난민과 무슬림 혐오, 오발탄이 된 저항 2018-06-26 196
41 최저임금법 개정안은 ‘몫없는 자’들에 대한 기만이다 file 2018-05-30 4415
» 최저임금법 개정에 대해 file 2018-05-29 96
39 여성 대상 폭력은 왜 사적인 일로 여겨지는가 2018-05-22 83
38 사람들은 왜 김어준의 음모론에 호응하는가 2018-04-18 181
37 팀추월 ‘피해자’ 노선영이 옳았다 2018-03-17 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