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낭인낭설'은 특별한 카테고리의 주제를 다루지는 않는다. 당분간은 한국 사회에서 점점 뚜렷해지고 있는 '냉소와 분노의 계급화' 현상, 정상성 이데올로기에 대한 비판 등에 대한 글을 쓸 예정이다.

한겨레 기자. 주로 사회부에서 일했다. 빈민, 이주노동, 교육 문제 등을 취재했다. 공저서로 <안철수 밀어서 잠금해제>와 <저널리즘 글쓰기의 논리>가 있다.

148879041497_20170307.JPG

박근혜 탄핵에 반대하는, 만만찮은 수의 사람들이 거리로 나오고 있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함께 흔들며 “탄핵 각하”를 선언하고 “빨갱이를 죽이자”고 외친다. 진보 언론은 물론 보수 언론마저 국정 농단 파문에서 박근혜가 문제의 핵심임을 지적하지만, 이들은 아랑곳하지 않는다. 모든 언론이 조작된 뉴스로 사람들을 선동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들의 광장은 종교적 맹신으로 가득 차 있다. 이들은 과연 무엇을 말하고 싶은 걸까.

지난 삼일절 집회에서 광장을 메운 태극기 물결은 대체로 50대 이상 장년층이었다. 40대가 5명 중 1명, 20~30대는 100명에 1~2명으로 보였다. 장년층이 광장에서 말하는 핵심 키워드는 ‘반공’이다. 한국 사회에서 반공주의는 단순히 전쟁 트라우마에만 기인하지 않는다. 사실 지금 거리에 나온 장년층 대부분은 전쟁을 경험하지 않은 전후 세대다. 한국 사회에서 반공주의는 정치적으로 속물적이고, 물질적으로 탐욕적인 생존 전략의 다른 이름이다. 정치적으로 이기려면 비도덕적이 돼야 했고, 생존하려면 지배 세력의 논리에 복종해야 했다. 여기에 저항하는 모든 사람은 ‘빨갱이’로 타자화했다. ‘최순실 게이트’에서 드러난 정경유착과 물밑 거래, 문제 제기자 내치기와 각자도생 등은 한국 사회의 반공주의자들이 살아온 삶의 전략 그 자체다.

게다가 박근혜는 쿠데타라는 부정한 수단을 동원해 권력을 잡은 아버지 박정희와 달리 정당한 민주적 절차에 따라 다수의 지지를 얻어 권력을 잡은 대통령이다. 이 점은 장년층의 삶에서 꽤나 중요하다. 아버지 박정희가 갖지 못한 정치적 정당성을 딸 박근혜가 채우면서, 장년층의 삶을 지배한 박정희주의 한쪽에 크게 결여됐던 어떤 공간이 비로소 채워졌기 때문이다. 박근혜라는 이름은 박정희 시대를 살아오면서 비도덕적으로 지배 세력의 논리에 복종하기만 했던 장년층 세대의 반공주의적 삶에 도덕적 정당성을 부여했다. 2012년 대선에서 한국 사회 다수가 박근혜를 선출해주고, <국제시장> 같은 영화가 흥행한 건 이들의 삶을 완결지어주는 하나의 사회적 인정이었다.

하지만 이들은 지난해 가을부터 모든 것이 무너지는 것을 목도했다. 동시에 촛불집회에 나온 젊은 세대가 자신들에게 손가락질하는 모습을 지켜봐야 했다. 완결성을 향해 나아가던 삶은 박근혜가 무너지면서 송두리째 부정당하고 있다. 이들이 집회 현장에서 “박근혜가 잘못은 했지만 탄핵을 당할 정도는 아니지 않으냐”고 말하는 건 이런 이유에서다. 이들에게 탄핵은 단순히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하는 절차가 아니라 박근혜의 2012년 당선을 부정하는 제도적 승인이다. 그 결정은 또 장년층에게 “이것은 모두 당신들의 잘못”이라고 말하는 국가의 공식 선언이다. 이것은 저들에게 큰 고통이다.

고통은 설명되어야 한다. 여기에서 음모론이 등장한다. 언론이 아무리 꼼꼼하게 취재해도, 특검이 아무리 정밀하게 수사해도 진실은 총체적으로 확보되지 않는다. 그 빈틈을 뒤지면 어떤 식으로든 하나의 완결된 반박 스토리를 구성할 수 있다. JTBC의 태블릿PC 출처에 대한 음모론이 그렇고, 고영태의 녹취록과 헌법재판소 출석을 둘러싼 음모론이 그렇다. 진실에 다가가려는 노력 따위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

그럼에도 헌법재판소의 ‘탄핵 시계’는 알람을 향해 가고 있다. 탄핵이 결정되면 그들이 그렇게나 부정해도, 박근혜가 끌고 가려던 시대는 종말을 고한다. 그러나 우리는 다시 한번 물을 필요가 있다. 박근혜에게 도덕적 정당성을 부여하려던 한국 사회의 박정희주의는 종말을 고했는가. 정치적으로 속물적이고, 물질적으로 탐욕적인 생존 전략은 정말 박근혜와 함께 사라질까.


*<한겨레21>에 실렸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4 샤를리 에브도 테러에 등장한 ‘이슬람 미개론’ file [1] 2015-03-25 155790
63 JTBC 정유라 체포 보도 정말 문제였나 file [2] 2017-01-04 68526
62 세월호 인양과 온전한 애도 file 2017-03-28 41209
61 그러니까 "우리가 남이가" file 2016-12-27 38804
60 '파산관재인' 문재인, 홍준표의 새빨간 폭로 file 2017-04-05 27620
59 그 당원들은 왜 심상정을 욕하나 file 2017-04-27 20692
58 ‘가짜뉴스’ 조작된 뉴스의 위협 file [1] 2017-02-16 18966
57 황교익 출연금지에 담긴 정치 혐오 file 2017-01-24 17236
56 사드 '보고 누락'이 아니라 '허위 보고'다 file 2017-06-07 15331
» 태극기에게 박근혜란 무엇인가 file 2017-03-07 13818
54 경향신문 녹음 파일 보도로 JTBC와 손석희가 잃은 것 file [16] 2015-04-17 13784
53 박근혜 게이트, 붕괴된 믿음 체계와 분노 file 2016-11-06 12094
52 “아빠는 ‘옳은 일’ 했는데 왜 감옥에 갔을까요” file 2017-09-25 8467
51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의 문제가 아니다 file 2016-12-09 8413
50 20대 남성과 문재인, '젠더 갈등'이라는 맥거핀 2019-02-02 8288
49 최저임금법 개정안은 ‘몫없는 자’들에 대한 기만이다 file 2018-05-30 4480
48 ‘갓물주의 하루’와 ‘우리끼리 싸움’ file 2015-09-06 3635
47 하나고와 사도, 소비자 정체성과 체념적 각자도생 file [6] 2015-10-12 3281
46 후쿠오카와 한국의 '싱크홀' file [2] 2016-11-28 3239
45 "그 '일베 기자'를 잘라라"라는 말에 대하여 file [32] 2015-04-03 28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