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낭인낭설'은 특별한 카테고리의 주제를 다루지는 않는다. 당분간은 한국 사회에서 점점 뚜렷해지고 있는 '냉소와 분노의 계급화' 현상, 정상성 이데올로기에 대한 비판 등에 대한 글을 쓸 예정이다.

한겨레 기자. 주로 사회부에서 일했다. 빈민, 이주노동, 교육 문제 등을 취재했다. 공저서로 <안철수 밀어서 잠금해제>와 <저널리즘 글쓰기의 논리>가 있다.

33331.JPG

어찌 보면 익숙한 포즈다. 책임져야 할 자리에 있는 사람이 자신의 책임을 말하지 않고 책임을 전가하거나 결정하지 않으면서 가장 먼저 그 자리에서 탈출하는 모습.

박근혜는 세월호 참사 직후 재난구호의 최종 책임자임에도 “철저한 조사와 원인 규명을 해서 책임질 사람은 모두 엄벌토록 할 것”이라고 말하며 책임을 전가하고 붕괴하는 시스템에서 가장 먼저 탈출했다. 이번에는 박근혜·최순실 국정 농단 파문의 주범으로 지탄받는 상황에서 “저의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며 홀가분한 표정으로 돌아서 결정을 회피했다. 책임도 결정도 통치도 부재한 상황이지만, 역설적으로 그 세 가지가 부재하기 때문에 박근혜는 상황을 지배했다.

돌이켜보면, 지난 4년 동안 책임과 통치는 존재하지 않았다. 박근혜는 3차 대국민담화에서 “오로지 국가와 국민을 위하는 마음으로 모든 노력을 다해왔다”며 “단 한순간도 저의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고 작은 사심도 품지 않고 살아왔다”고 했다.

하지만 2015년 10월27일 재벌들로부터 미르재단 모금이 완료된 다음날, 박근혜는 ‘2016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면서 서비스발전법, 관광진흥법, 의료법, 국제의료지원법, 5대 노동개혁법 처리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비준 등을 요구했다.

역시 재벌들로부터 K스포츠재단 모금이 완료된 다음날인 올해 1월12일 대국민담화문을 통해 노동개혁법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서비스발전법 및 원샷법 처리를 주문했다. 이 모든 법안은 민영화와 규제 완화를 담고 있고 노동 압박과 재벌 이익을 담보한다.

재벌은 이 과정에서 착실히 이익을 챙겼다. 삼성은 비선 실세 최순실에게 잘 보이기 위해 그의 조카 장시호가 사실상 운영한 한국동계영재스포츠센터에 16억원를 가져다 바쳤다. 이재용으로의 3세 경영 승계가 걸린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건을 의식해서인지, 삼성전자로부터 나온 16억원은 제일모직이 집행했다. 그러자 국민연금은 내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손해가 불을 보듯 뻔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했다.

현대차는 박근혜와의 단독 면담에서 직접 '불법 노동행위에 대한 엄격한 법 집행'과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 차원의 정책 지원' 등을 요구했다. 박근혜가 지난 7월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우리가 세계 최초로 수소차를 개발하고 상용화한 기술이 있는 만큼 국내 시장부터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수소차 개별소비세를 400만원까지 인하한 건 이에 대한 화답이었다. 당시엔 누구나 이 조처들이 박근혜의 어떤 국정 철학에 따른 통치 행위라고 생각했지만, 지금 와서 보면 그저 사적 이해를 위한 거래 행위에 불과했다. 그러니 박근혜가 말한 “국정 혼란과 공백”은 박근혜가 퇴진하든 말든 4년 동안 한국 사회의 상수였다.

그러면서도 결정을 회피하며 통치한다. 박근혜의 말은 사퇴가 아니라 “대통령직 임기 단축”이었다. 자신이 잘못해 물러나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직 임기 자체를 줄여서 물러날 길을 열라는 주문이다. 퇴진이 아니라 “진퇴”다. ‘물러난다’는 뜻만 가진 퇴진이 아니라 ‘직위에 머물러 있음과 물러남’을 함께 뜻하는 진퇴를 택해 그 결정에 따라 일정 기간 직위를 유지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마저도 “여야 정치권이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주면”이라는 조건을 달았다.

한없이 충성스러운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있으니 여야 정치권이 논의해 방안을 만들 리 만무하다. 박근혜를 수사 대상으로 삼는 박영수 특별검사의 임기는 최장 120일. 최소한 이 시기까지 특검 임명자이자 형사소추를 위한 압수수색과 체포·구속을 면책받을 수 있는 대통령의 지위를 유지하겠다는 언질이다. 그 언질에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이 ‘4월 퇴진’ 로드맵을 꺼내들어 화답했다.

시민들은 이런 상황을 알고 있다. 거리의 시민들은 “박근혜 퇴진”과 함께 “새누리당 해체”를 외치고 있다. 4년 동안 책임도 결정도 통치도 부재한 상황에서 새누리당, 그리고 새누리당과 이해관계를 함께하는 이들은 그 부재한 상황에 타올라 사적 이익을 챙겼다. 박근혜의 담화와 곧 결정이 날 탄핵으로 인해 조기 대통령선거가 유일하게 공식화했지만, 차기 대통령이 누가 될지에 집중된 정치는 이들을 단죄할 수 없다.

박근혜 문제가 단순히 박근혜 개인의 문제만은 아닌 것처럼, 2016년 11월과 12월의 촛불은 문재인이나 반기문, 안철수나 이재명이라는 정치인이 쉽게 받아안기 어려운 문제들을 묻고 있다. 그것은 1987년 체제의 미비점과 1990년 3당 합당이라는 귀결을 반복하지 않기 위한 시민들의 몸부림이다. 그리고 재벌까지 이어진 국정농단의 공범 체제에 대한 물음이다. 그러니 출발점은 일단 3당 합당의 결과물을 한국 사회에서 퇴출하는 것으로 잡아야 하지 않을까.

*<한겨레21> 기고를 보충해서 게재함 

*사진 출처 : 한겨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4 샤를리 에브도 테러에 등장한 ‘이슬람 미개론’ file [1] 2015-03-25 155794
63 JTBC 정유라 체포 보도 정말 문제였나 file [2] 2017-01-04 68526
62 세월호 인양과 온전한 애도 file 2017-03-28 41209
61 그러니까 "우리가 남이가" file 2016-12-27 38804
60 '파산관재인' 문재인, 홍준표의 새빨간 폭로 file 2017-04-05 27620
59 그 당원들은 왜 심상정을 욕하나 file 2017-04-27 20692
58 ‘가짜뉴스’ 조작된 뉴스의 위협 file [1] 2017-02-16 18966
57 황교익 출연금지에 담긴 정치 혐오 file 2017-01-24 17236
56 사드 '보고 누락'이 아니라 '허위 보고'다 file 2017-06-07 15331
55 태극기에게 박근혜란 무엇인가 file 2017-03-07 13818
54 경향신문 녹음 파일 보도로 JTBC와 손석희가 잃은 것 file [16] 2015-04-17 13784
53 박근혜 게이트, 붕괴된 믿음 체계와 분노 file 2016-11-06 12094
52 “아빠는 ‘옳은 일’ 했는데 왜 감옥에 갔을까요” file 2017-09-25 8467
»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의 문제가 아니다 file 2016-12-09 8413
50 20대 남성과 문재인, '젠더 갈등'이라는 맥거핀 2019-02-02 8288
49 최저임금법 개정안은 ‘몫없는 자’들에 대한 기만이다 file 2018-05-30 4480
48 ‘갓물주의 하루’와 ‘우리끼리 싸움’ file 2015-09-06 3635
47 하나고와 사도, 소비자 정체성과 체념적 각자도생 file [6] 2015-10-12 3281
46 후쿠오카와 한국의 '싱크홀' file [2] 2016-11-28 3239
45 "그 '일베 기자'를 잘라라"라는 말에 대하여 file [32] 2015-04-03 28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