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 주체'라는 말이 '욕'의 용도로 나를 향해 발화되는 순간 깨달았다. 내가 이제껏 써온 글들, 앞으로 쓸 글들 모두 "말하고자 하는 하위 주체"의 몸부림이었다는 사실을. 그 몸부림을 기록하고 축적하고자 한다.

극장에서 일하는 노동자. 영화를 보고 잡글을 쓴다. 틈 나는 대로 맥주를 마시고 춤을 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 영화 ‘1987’이 여성 캐릭터를 다루는 방식 file [4] 2018-01-07 7926
4 미디어오늘 강현구 기고문 ""탈김치됐으니 축하" 그들은 왜 빈곤 청년을 혐오하나"을 읽고 file [8] 2016-08-08 2186
3 엄기호님의 글 "사랑과 난입" 논란에 대하여 file [6] 2016-06-06 2552
2 메르스의 공포와 불안에 대한 어떤 '인문학적' 성찰 file [5] 2015-06-14 1821
1 <매드 맥스 : 분노의 도로> 감상기 file [9] 2015-05-27 5267